전역변수선언
x

사이트맵

참여마당

자료실

작성일 : 16-10-24 16:17
목록
혹시, 당신의 자녀도 ‘청소년 우울증’? ‘사춘기’ 착각… 방치하면 큰일나요!
 글쓴이 : 운영자
(조회 : 2,094)  

 

 

2015년 아동청소년인권실태조사에 따르면 중ㆍ고등학생의 27.9%가 죽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 것으로 드러났다.

과도한 학업과 가정문제 등으로 우울 증세를 나타내는 청소년이 많아지고 있다. 아이가 우울 증세를 보여도 사춘기라 생각하고 대수롭지 않게 넘어가는 부모들이 많지만 방치할 경우 극단적 상황까지 갈 수 있다. 

청소년 우울증은 심할 경우 비행 등 사회적 문제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평소 잘 관찰해야 한다.

 

링크주소:

http://www.kyeonggi.com/?mod=news&act=articleView&idxno=1216507


 
다음글 
목록
 

개인정보처리방침  |  이메일무단수집거부  |  이용안내  |  센터오시는길

주소 : 강원도 영월군 영월읍 하송로 46-43 (1층) E-mail : mhgj81@korea.kr
TEL :033-370-2556 FAX : 033-372-1300

Copyright www.ywmhc.or.kr All right reserved.